연합뉴스

서울TV

‘기생충’ 크랭크업…봉준호 감독 “독특한 가족 중심의 영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기생충’ 스틸컷. [CJ엔터테인먼트 제공]

봉준호 감독의 신작 ‘기생충’이 9월 19일의 크랭크업 소식을 알리며 단체사진과 함께 3장의 스틸을 공개했다.

‘기생충’은 전원 백수인 기택(송강호)네 장남 기우(최우식)가 가족들의 기대를 한몸에 받으며 박사장(이선균)네 과외선생 면접을 보러 가면서 시작되는 사건을 그린 이야기다.

봉준호 감독의 신작으로 송강호와 네 번째로 함께 하는 작품으로 제작단계부터 화제가 됐다. ‘기생충’은 9월 19일 예정이었던 77회차의 촬영을 무사히 마치고 후반작업에 들어갔다.

호기심을 자극하는 제목 ‘기생충’에 대해 봉준호 감독은 “SF나 크리처 무비, 호러가 아니다. 독특한 가족이 중심이 되는 다양한 캐릭터들이 등장하는 드라마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송강호는 “모두가 주인공인 영화였고, 봉준호 감독이 든든하게 이끌어주는 현장이어서 어느 때보다 편하고 재미있게 촬영했다. 매번 놀라움을 안겨주는 봉준호 감독이기에, 이 작품이 어떤 영화로 완성돼서 태어날지 기대된다”며 촬영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크랭크업 소식과 함께 공개된 세 장의 스틸은 영화 속 캐릭터들의 다양한 모습이 담겨 있다.

▲ 영화 ‘기생충’ 스틸컷. [CJ엔터테인먼트 제공]
▲ 영화 ‘기생충’ 스틸컷. [CJ엔터테인먼트 제공]
먼저 첫 번째 스틸은 송강호가 연기한 전원 백수 가족의 가장 ‘기택’이 형용할 수 없이 묘한 표정으로 서 있다. 작품마다 자신의 기존 이미지를 뛰어넘는 인상적인 캐릭터를 선보여온 송강호의 연기를 궁금케 한다.

각각 이선균과 조여정이 연기한 유망 IT기업 사장인 ‘동익’과 그의 아내 ‘연교’의 스틸은 엉뚱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여기에 무슨 사연인지 화장실 변기 옆에 나란히 앉은 ‘기우’와 ‘기정’ 남매 역의 최우식과 박소담 스틸은 ‘기생충’의 남다른 분위기와 독특한 이야기를 기대하게 만든다.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 등 연기파 배우들의 호연과 독특한 가족들에 대한 예상치 못한 이야기로 새로운 영화적 즐거움을 선사할 봉준호 감독의 신작 ‘기생충’은 후반 작업을 거쳐 2019년 상반기 개봉 예정이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