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뱀과 싸우는 중국붉은머리지네, 과연 승자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뱀에 맞서 싸우는 용감(?)한 지네의 모습이 포착됐다.

23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최근 중국 광저우에서 촬영한 영상 한편을 소개했다.

2분짜리 영상에는 자신의 몸집보다 훨씬 큰 뱀과 뒤엉켜 혈투를 벌이는 지네의 모습이 담겨 있다. 이 지네는 중국붉은머리지네(Chinese red-headed centipede)로 몸길이 20cm, 몸무게 15g가량 밖에 되지 않은 작은 절지동물이지만 치명적이고 강력한 독으로 상대를 순식간에 마비시키는 능력을 지녔다.

중국붉은머리지네는 맹독으로 자신보다 최대 15배나 큰 먹이까지 사냥이 가능하며 이 지네가 생산해내는 ‘쌈스푸키 독소’(Ssm Spooky Toxin)에 쏘이면 30초 만에 심장으로 가는 혈류를 막아 심장 마비나 호흡기 및 신경계의 발작으로 죽게 된다.

한편 지네는 중국과 우리나라에서 ‘오공’(蜈蚣)이라는 이름으로 약재명으로 어혈을 풀거나 허리염좌, 타박상에 좋은 것으로 알려졌지만 독성이 있어 함부로 사용하면 안 된다.



사진·영상= moon cate youtube / 데일리메일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