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53세 여배우 엘리자베스 헐리의 놀라운 수영복 몸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Elizabeth Hurley Instagram
영국 출신 배우 겸 모델 엘리자베스 헐리(Elizabeth Hurley·53).

하늘의 뜻을 알고도 넘을 나이의 여배우 수영복 몸매 사진이 화제다.

24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최근 인스타그램에 게재된 영국 출신 배우 겸 모델 엘리자베스 헐리(Elizabeth Hurley·53)의 수영복 사진을 소개했다.

1990년대 배우 휴 그랜트의 여자 친구로 유명했던 엘리자베스 헐리가 22일 이비자의 민간 섬 중의 하나인 타고모고(Tagomago)에서 일광욕을 즐기면서 찍은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공개했다.

목가적인 지중해 연안을 배경으로 찍은 사진에는 50살이 훨씬 넘은 여배우의 몸매라고는 믿을 수 없을 정도의 완벽한 몸매를 자랑하며 카메라 앞에 선 채 포즈를 취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리즈 헐리(Liz Hurley)로도 알려져 있는 헐리는 휴 그랜트가 출연한 1994년 영화 ‘네 번의 결혼식과 한 번의 장례식’ 프리미어 행사에 입고 나온 파격적인 검정색 베르사체 드레스로 전 세계적인 화제가 됐으며 배우로서는 1997년 영화 ‘오스틴 파워:제로’의 바네서 켄싱턴 역과 2000년 영화 ‘일곱가지 유혹’의 악마 역으로 출연한 바 있다.(참고: 위키백과)

사진= Elizabeth Hurley Instagram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