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방탄소년단(BTS) 日 방송 출연 취소…서경덕 교수, “많이 쫄았구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서경덕 교수 페이스북 캡처

“방탄소년단을 대하는 일본을 보며 ‘많이 쫄았구나’하는 생각밖에 안 듭니다”

방탄소년단 일본 공연 취소에 대해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띄운 글이다. 그는 “일본이 방탄소년단 방송 출연을 막고, 극우 매체가 이런 상황을 보도하는 것은 그야말로 ‘최악의 자충수’를 두고 있다고 본다”는 의견을 내놨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9일 일본 아사히TV ‘뮤직 스테이션’에 출연 예정이었다. 하지만 최근 일본의 한 매체가 방탄소년단 멤버 지민이 과거에 입은 티셔츠를 문제 삼으며 방탄소년단이 반일 활동을 하고 있다고 보도했고, 결국 방송 출연이 취소됐다.

그러자 BBC, CNN 등 외신들이 방탄소년단 출연 취소 문제를 다루면서 국제적인 이슈로 번지는 양상이다. 이에 서경덕 교수는 “CNN, BBC 등 세계적인 언론에 이번 상황이 보도되면서, 오히려 전 세계 젊은 팬들에게 ‘일본은 전범국’이라는 사실을 각인시키는 계기가 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서 교수는 최근 일본이 욱일기(전범기) 게양 논란으로 제주 국제관함식에 참석하지 않은 일과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 등으로 인해 “구석에 몰리다 보니 일본 언론들이 ‘생트집’만 잡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서 교수는 “일본 정부와 언론은 그야말로 매우 다급해 보인다. 왜냐하면 늘 감추려고만 했던 역사적 진실이 하나하나 드러나기 시작했다”며 “(결과적으로) 방탄소년단을 대하는 일본을 보면서 ‘많이 쫄았구나’라는 생각밖에 안 든다”라고 출연 취소 사태에 대한 견해를 전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