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9m 깊이 우물에 빠진 코끼리 구출작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어린아이들이 공을 줍다가, 혹은 발을 헛디뎌 우물에 빠져 구출되는 장면들이 여러 외신 등을 통해 수차례 보도되고 있다.

이런 일들이 비단 어린아이에게만 발생되지 않는다는 사실도 잘 아실 거다. 지금 소개하는 영상 속 주인공은 어린 코끼리다. 깊이 9m 우물 속에 빠져 사람의 손길이 없었다면 굶어 죽을 수밖에 없었던 행운의 코끼리를 지난 13일 뉴스플레어, 라이브릭 등 여러 외신이 전했다.

지난 10일(현지시각) 인도 남부 타밀 나두(Tamil Naddu) 지역에 있는 9m 깊이의 우물 속에 어린 코끼리 한 마리가 빠져 있다. 사람의 힘으로 빼내기엔 한계가 있음을 깨달은 지역 주민들은 바로 구조대에 연락했다. 현장에 도착한 산림 관계자들은 굴착기를 통해 6시간 동안 땅을 파내기 시작했고 구조작업을 보기 위해 많은 주민들이 모여들었다.

영상 속, 굴착기가 새끼 코끼리가 올라올 수 있도록 구덩이 한 곳을 집중적으로 파기 시작한다. 작업 도중 돌이 코끼리에게 떨어지지만 이 녀석은 도망갈 생각조차 안 한다. 떨어지는 돌의 충격으로 인한 아픔보다는 우물 속으로 떨어진 돌이 물 바닥에 쌓여 디딤돌 역할을 하게 되자, 자신이 물을 밟지 않게 될 수 있음을 더 중요하게 생각한 듯하다.

결국 코끼리는 6시간 동안 파내 떨어진 흙과 돌이 우물 속에 수북이 쌓이게 되자 그곳을 기점으로 기어나오려고 한다. 다소 가파른 경사에도 아랑곳없이 최선을 다해 나오려고 발버둥치는 모습이다. 이를 보고 있던 주민들도 열띤 응원을 한다. 마침내 우물 속에서 나온 코끼리는 고맙다는 인사 한마디 없이 숲 속으로 달려간다. 하지만 주민들의 환호는 절정을 이룬다.

지역 소식에 따르면 이 어린 코끼리는 50마리 이상의 무리와 함께 근처를 지나다 10마리의 무리와 분리된 후 잠시 길을 잃고 우물에 빠진 걸로 보인다고 했다.



사진 영상=드림액션/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