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주사가 얼마나 무서웠으면…’ 선생님 급소 날라차는 소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주사 맞기 싫어하는 여학생에게 급소를 차인 선생님 모습(유튜브 영상 캡처)

어린 아이 시절, 학교에서 실시하는 독감 주사의 공포를 느꼈던 분들 많으실 거다.

지난 15일 미얀마의 한 초등학교에서 독감 주사 맞는 게 무서워 선생님께 ‘못할 짓’을 하고만 어린 여학생의 모습이 화제다. 공포감이 밀려올 때, 엄청난 힘이 발휘될 수도 있다는 사실이 증명된 순간이기도 하다.

영상 속, 한 초등학교의 어린 여학생이 자신의 팔을 잡고 어쩔줄 몰라하며 교실에서 소리를 지르고 있다. 주사 맞을 차례가 된 것이다. 다른 학생들은 이미 주사를 맞은 듯 주사 맞은 부위를 손으로 누르고 있는 모습이다. 아마도 울고불고 난리치는 이 여학생이 주사를 맞지 않은 유일한 학생인 듯 보인다.

이 여학생은 교실 여기저기를 돌아다니면서 울부 짖다가 이내 교실 구석으로 도망간다. 이를 지켜보고 있던 남자 선생님이 여학생에게 다가가 양손을 내밀어보지만 남성의 손을 세게 내리치며 도망갈 뿐이다.

뒤에 있던 같은반 남자친구 또한 소녀를 잡으려 하지만 엄청난 힘으로 남학생으로부터 도망가고 만다. 결국 선생님이 여학생을 잡고 의자에 앉자 소녀의 공격이 다시 시작된다. 힘으로 도망칠 수 없다고 판단한 소녀는 선생님의 급소를 발로 차고 도망간다.

아무리 힘이 좋은 남자도 급소를 차이면 힘을 잃게 되는 법. 선생님도 한 손으로 급소를 움켜지고 소녀를 놓아주는 모습이 보는이로 하여금 웃음을 자아내게 한다.



사진 영상=메이커펀팩토리/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