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걷기 싫어요, 걷기 싫다고!’ 이유를 알고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집에 가기 싫은 이유로 걷지 않고 있는 강아지 모습(유튜브 영상 캡처)

바닥에 질질 끌려 오는 테리어 종 한 마리. 몹시도 걷기 싫은 모양이다. 주인이 강제로 목줄을 잡아당기지 않았다면 그대로 바닥에 누워 꼼짝달싹 하지 않을 태세다.

지난 19일 외신 케터스 클립스가 소개한 영상 속의 패트릭(Patrick)이란 강아지가 그 주인공이다. 주인과 산책하다 어느 순간 일어나기를 거부한 이 녀석. 주인이 목줄을 잡아당겨 보지만 이 녀석의 고집을 꺽기 힘들어 보인다.

결국 수화 통역가인 케빈 워커(Kevin Walker·45)란 이름의 견주는 이 모습을 영상에 담기로 마음 먹었다.

그는 “패트릭 외에 또 다른 테리어 종인 마샤(Martha)를 데리고 30분 정도 산책을 하고 집에 돌아오려고 했다”며 “패트릭은 집에 가기 싫으면 이런 행동을 자주 보인다”고 말했다.



사진 영상=케터스 클립스/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