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달걀 한 개에서 한꺼번에 4개 노른자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Steve Brooks
영국령 건지 섬 양계장 달걀 한 개에서 나온 노른자 4개.
달걀 한 개에서 노른자가 4개 나올 확률은 과연 얼마나 될까?

최근 영국령 건지 섬의 한 양계장에서 4개의 노른자를 가진 달걀이 발견됐다고 23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보도했다.

이 희귀한 달걀을 발견한 사람은 남편 스티브 브룩스(Steve Brooks·57)와 건지섬에서 양계장 카스텔 팜 에그스(Castel Farm Eggs)를 함께 운영하고 있는 아내 엠마 브룩스(Emma Brooks·49).

지난 19일 엠마는 저녁식사를 위해 농장의 암탉이 낳은 달걀 중 유난히 큰 하나를 골라 주방으로 향했다. 남편을 위해 맛난 달걀프라이를 준비하던 그녀는 달걀을 프라이팬에 깨는 순간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달걀 하나에서 노른자가 무려 4개나 나왔기 때문이다.

엠마는 “큰 달걀들은 판매를 위한 슈퍼마켓용 상자에 포장할 수 없기 때문에 대부분 우리가 소진하고 있다”며 “우리는 과거에 2개의 노른자, 3개의 노른자, 심지어 달걀 안에 또 다른 달걀이 있는 경우는 봤지만 이번처럼 4개의 노른자가 있는 경우는 처음”이라고 전했다.

엠마는 이 사실을 즉시 남편에게 알렸고 스티브는 구글을 통해 이 상황이 얼마나 희귀한지를 알아봤다. 그가 조사한 영국양계협회 통계에 따르면 달걀 한 개에서 두 개 이상의 노른자가 나올 확률이 1천 분 1 정도며, 4개의 노른자가 한꺼번에 발견된 경우는 전례가 없었다. 브룩스 부부는 달걀 한 개에서 4개의 노른자가 나올 확률이 110억 분의 1에 달할 정도로 희귀한 경우라고 밝혔다.

스티브는 “키우는 닭이 너무 많아 어느 암탉이 낳은 알인 줄은 모르지만 닭들에게 감사해하고 있다”면서 “평생 동안 양계 일을 해왔지만 이런 경우는 결코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한편 브룩스 부부의 카스텔 팜 에그스에는 하루에 약 1만 4천 개의 알을 낳는 1만 6000 마리의 방목닭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Steve Brooks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