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위안부 할머니들 30여 년 세월 담아낸 ‘에움길’, 후원자 시사회 열렸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에움길’ 시사회가 지난 24일 서울 종로구 서울극장에서 열렸다. 이날 시사회에서는 ‘에움길’을 연출한 이승현 감독(사진 좌측부터), 이옥선 할머니, 영화 ‘귀향’의 조정래 감독, 안신권 나눔의 집 소장이 참석해 관객과의 시간을 가졌다. [사진=이승현 감독 제공]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과 30여 년의 세월을 담아낸 다큐멘터리 영화 ‘에움길’의 후원자 시사회가 지난 24일 서울 종로구 서울극장에서 열렸다.

이날 시사회에서는 ‘에움길’을 연출한 이승현 감독을 비롯해 이옥선 할머니, 안신권 나눔의 집 소장, 영화 ‘귀향’의 조정래 감독이 참석해 관객과의 시간을 가졌다.

이현승 감독은 “이옥선 할머님께서 거동이 불편하심에도 함께해 주셔서 더욱 뜻 깊은 시간이었다”며 “영화 ‘에움길’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 사실을 알리고, 해결하는데 작은 보탬이 될 수 있길 간절히 바란다”고 시사회를 마친 소감을 전했다.

영화 ‘에움길’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보금자리인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에서 생활하는 할머니들의 이야기를 연대기적 서사로 담은 작품이다. 이옥선 할머니를 중심으로 흘러가는 영화는 그들의 과거와 현재를 꾸밈없이 보여준다.

‘에움길’은 사전적 의미로 굽은 길, 멀리 둘러가는 길을 뜻하는 순 우리말이다. 이현승 감독은 앞선 인터뷰에서 “할머니들의 삶을 볼 때, 멀리 돌아가고 오랜 시간이 걸린다는 생각이 들어 작품 제목에 에움길로 정했다”고 밝힌 바 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