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엄마 보고 싶었어요~‘ 배수구 속 강아지 구조 순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수구 깊숙한 곳에 갇힌 세 마리의 강아지들이 극적으로 어미견과 재회한 감동적인 순간을 지난 27일 뉴스플레어, 라이브릭 등 여러 외신이 전했다.

인도 아삼(Assam)주 북동부 테즈푸르(Tezpur)시. 이 지역 야생동물 구조활동가로 잘 알려진 사우라브 보르 카타키(Saurav Bor Kataki·37)는 지역 주민으로부터 긴급한 구조요청을 받고 현장으로 출동했다.

현장에 도착한 그는 강아지 세 마리가 쉴 곳을 찾다가 배수구에 들어가게 됐음을 알게 됐다. 하지만 들어가기 쉬웠던 좁은 배수구의 공간은 이들 강아지들에겐 다시 나올 수 없는 끔찍한 감옥과도 같은 곳이 되어버리고 말았다. 사연이 어찌 됐든 곧 구조작업이 시작됐다.

영상 속, 갈색 티셔츠와 빨간색 반바지를 입고 있는 카타키씨가 하수구를 살폈고 이들을 손으로 구조할 수 있는 일이 아님을 깨닫게 됐다. 그는 즉시 집으로 돌아가 배수구를 파낼 수 있는 몇 가지 도구를 준비해 왔다. 결국 지역 주민들의 도움을 받아 1시간가량의 구조작업 끝에 세 마리 모두를 구조할 수 있었다.

구조된 강아지들은 어미견을 보는 순간 젖을 먹기 위해 달려드는 모습이다. 엄마의 품도 그리웠겠지만 더욱 힘들었던 건 배고픔이 아니었을까.

직접 이들을 구조한 카타키씨는 “새끼들이 몹시 배고팠던 것 같다. 배수구에서 나오자마자 어미견 젖을 빨기 위해 달려들었다”며 “매우 감동적인 순간이었다”고 말했다.

구조된 강아지들 모두 건강상태를 점검받은 후, 어미견 곁으로 돌려보내진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영상=얼비디오킹덤AVK/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