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스트레이트, ‘정권 1호 간첩 사건’…그는 왜 북한 프로그래머를 고용했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MBC 제공.

2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에서는 현 정권 들어 처음 발생한 국가보안법 위반 사건을 보도한다.

지난 8월 이른 아침 IT 사업가 김호(47)씨가 집으로 찾아온 경찰에 체포,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구속됐다. 현 정권의 첫 번째 국가보안법 위반 사건이다.

김씨는 10년 넘는 노력 끝에 ‘얼굴 인식’ 소프트웨어를 개발했다. 한국인터넷진흥원 성능 인증을 받은 해당 소프트웨어는 대기업에 납품했고, 일본과 중국으로 수출하는데도 성공했다.

이어 통일부에 정식 신고한 뒤, 중국 국적 중개인을 끼고 북한 개발팀에 하청을 주는 제3자 중개방식을 이용한 사업을 진행했으나, 북한 개발팀에 하청을 준 부분이 문제가 됐다.

북한 개발팀을 이끄는 사람은 북한 IT를 대표하는 박두호 박사였다. 김씨가 박두호 박사의 지령을 받았다고 경찰이 판단한 것이다.

경찰은 김씨가 북한 통일전선부 지령을 받는 간첩이며, 중국 중개인을 통해 북한의 지령을 받았음을 전제했다. 그러나 김씨는 “나는 간첩이 아니라, 오히려 국가정보원에 협조한 사람”이라고 항변하고 있는 상황.

이에 실화탐사대 취재진은 단독 입수한 국정원 문서를 바탕으로, 선양에서 단둥에 이르는 중국 동북지방 현지 취재와 폭넓은 조사를 통해 진실을 추적했다.

‘정권 1호 간첩 사건’의 진실을 추적한 ‘스트레이트’는 오늘(2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