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차선 끼어들었다가 트럭에 범퍼 날아간 승용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차선 한 번 끼어들려다 전혀 예상치 못한 일이 벌어졌다.

지난 달 28일 영국 동영상 공유사이트 라이브 릭은 옆 차선으로 끼어들기 시도하는 승용차의 앞 범퍼를 날려 버린 매정한 트럭 운전자의 모습을 전했다.

러시아의 한 고속도로. 회색 승용차 한 대가 노란색 트럭이 서 있는 옆 차선으로 서서히 끼어들려고 한다. 영상으로는 승용차가 왼쪽 비상등을 켰는지 잘 확인되진 않지만 들어오는 모습이 왠지 불안불안해 보인다.

트럭의 앞 차가 출발하고 트럭 앞에 빈 공간이 생기자 승용차는 용기내어 그 공간을 ‘침투‘하려고 한다. 순간 공간 침투를 허락하지 않으려는 트럭의 움직임에 승용차는 멈칫한다.

하지만 뒤에 있던 트럭은 차선을 훨씬 넘어온 차량을 그대로 밀고 전진한다. 그 탓에 차선 넘어 들어왔던 승용차의 범퍼가 트럭 아랫부분에 걸리며 박살이 나고 만다. 트럭도 앞바퀴가 터지며 바닥에 주저앉는 모습이다.

트럭 운전자가 차선을 넘어 들어오려던 승용차를 발견하지 못했는지, 일부러 끼어들지 못하도록 위협을 주다가 사고가 난 것인지는 정확히 확인되지 않고 있다.

어찌 됐건 쌍방과실임에 틀림없는, 끼어들기 한 번 잘 못 했다가 벌어진 웃지 못할 순간이다.



사진 영상=BTMG/유튜브

박홍규 기자 goph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