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집주인 대신 택배 기사 반갑게 맞이하는 다람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라이브릭 / CBS Chicago youtube
집주인 대신 택배 기사 반갑게 맞이하는 다람쥐

사람의 손길이 그리운 다람쥐의 영상이 화제네요.

최근 영국 동영상 공유사이트 ‘라이브릭’(Liveleak.com)이 소개한 영상에는 지난 5일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한 주택가에 택배 배송 중인 UPS(미국 택배회사)의 직원 모습이 담겨 있습니다.

현관문 크리스마스 가랜드 너머 유리 현관문 밖에는 초인종을 누른 뒤, 집주인이 나오기만을 기다리는 직원의 모습이 포착돼 있네요.

잠시 뒤, 뒤쪽 지붕 위에서 긴 꼬리를 가진 다람쥐 한 마리가 얼굴을 빼꼼히 내밉니다. 마치 사람의 품이 그리운 듯 다람쥐는 크게 도약해 직원의 어깨 위로 점프합니다. 그는 예상치 못한 다람쥐의 출현에 잠시 놀라기는 했지만 이내 웃음을 짓습니다.



다람쥐는 그렇게 반갑게 인사를 전한 뒤, 가볍게 그의 어깨에서 내려와 자리를 뜹니다. 곧이어 현관문이 열리며 이제는 집주인이 그를 맞이합니다. 메리 크리스마스!

사진·영상= 라이브릭 / CBS Chicago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