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야생 칠면조에 쫓기는 아이 구한 운전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야생 칠면조에 쫓기는 아이

야생 칠면조에 쫓기는 한 어린 소년을 지나가던 운전자가 발견해 구해줬다.

12일 유튜브 채널 ‘바이럴호그’는 10일 미국 위스콘신주 애쉬워베논의 한 거리에서 어린 소년을 쫓는 야생 칠면조의 영상을 소개했다.

영상에는 가방을 멘 어린 소년이 자신을 쫓아오는 칠면조를 피해 달아나는 모습이 담겼다. 아이의 허리 높이에 올 정도로 커다란 몸집의 칠면조는 달아나는 아이를 끈질기게 쫓아간다.

다행히 마주 오던 차량 운전자가 소년이 위험에 빠진 상황을 알고 칠면조 앞을 가로막는다.

운전자 바네사 미라몬테스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칠면조는 아이를 향해 전속력으로 달려오고 있었고, 아이의 눈에서 공포를 봤다”면서 “칠면조를 해칠 의도는 없었지만 아이를 돕기 위해 뭔가를 해야만 했다”고 전했다.

다행히 앞이 가로막힌 칠면조는 소년을 추격하는 행동을 멈췄고, 또 다른 운전자가 소년을 무사히 집까지 태워준 것으로 전해졌다.

지역주민들은 야생 칠면조가 봄 즈음에 동네에 나타났고, 이웃들이 먹이를 주기 시작하자 동네를 떠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에 애쉬워베논 치안담당자 조디 크로커는 “칠면조에게 빵을 던지는 등의 행위를 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것은 공공 안전 문제이기도 하지만 자연의 법칙을 거스르는 문제이기도 하다”면서 “먹이를 계속해서 준다면 칠면조는 떠나지 않을 것이고 결국은 칠면조를 죽게 할 것이다”고 전했다.

사진·영상=바이럴호그/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