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살살 놔주세요’ 주사 무서워도 얌전히 발 내민 천사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살살 놔주세요’

주인을 잘 따르고 온순한 성격으로 ‘천사견’이라 불리는 리트리버가 공포의 주사 앞에서도 여지없이 ‘천사견’의 면모를 보였다.

최근 유튜브 채널 ‘RM videos’는 눈가에 눈물이 그렁그렁한 채 용감하게 주사를 맞는 리트리버 영상을 소개했다.

영상에는 동물 병원을 찾은 검은색 털의 래브라도 리트리버가 주인의 말에 스스로 진찰대 위로 뛰어오르는 모습으로 시작한다. 강아지는 병원이 무서운 듯 잔뜩 겁먹은 표정으로 주변을 둘러본다.

이어 수의사가 주사를 놓기 위해 강아지의 발을 잡아 든다. 강아지는 걱정이 가득한 표정에도 순순히 발을 내준다. 다가올 주사의 공포에 강아지의 온몸이 뻣뻣하게 굳자, 수의사는 괜찮다는 뜻으로 강아지의 얼굴에 뽀뽀를 해준다.

수의사가 따끔한 주삿바늘을 발에 꽂지만, 강아지는 조금의 몸부림도 치지 않고 얌전하게 주사를 맞는다. 혹시나 강아지가 발버둥 칠까 발을 꼭 잡고 있던 간호사는 얌전하게 주사를 맞는 강아지를 귀여워하며 뽀뽀한다. 수의사 역시 씩씩하고 순한 강아지가 기특한 듯 연신 뽀뽀를 해준다.

사진·영상=RM videos/유튜브

김민지 기자 ming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