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러시아 아파트 붕괴 현장서 11개월 아기 극적 구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러시아 우랄산맥 인근 도시 마그니토고르스크 아파트 붕괴사고 이틀째인 1일(현지시간) 생후 11개월 된 아기가 극적으로 구조됐다. 아파트 붕괴 후 약 35시간 만의 일이다.

보리스 두브롭스키 첼랴빈스크주 주지사는 “구조대가 아이의 울음소리를 듣고 잔해 속에서 11개월 아이를 구해냈다”면서 “아이가 이불에 쌓인 채 침대에 눕혀져 있어 생존했다”고 밝혔다.

구조 당시 사고 현장 기온은 영하 17~18도로 알려졌다. 구조는 한 구조대원이 아이 울음소리를 들은 후 탐지 전문가들이 위치를 파악해 이뤄졌다. 추가 붕괴 위험에도 불구하고 구조대원 수십 명이 잔해 제거에 나섰고 아이를 구조하는 데 성공했다.

심각한 부상을 입은 아기는 현재 모스크바의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아기의 엄마도 붕괴사고에서 생존했으며, 현재 병원에서 아기와 함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지난달 31일 가스 폭발로 인한 건물 붕괴로 최소 9명이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 아파트에 살고 있던 사람들 중 32명은 아직 실종상태다.

사진·영상=Watchtower/유튜브

김민지 기자 ming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