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가짜뉴스와의 대결 선언, ‘유시민의 알릴레오’…방송 전 구독자만 4만 5000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시민의 알릴레오’ 1회 예고편 한 장면. [사람사는세상노무현재단 유튜브 채널 캡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진행하는 팟캐스트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4일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티저 영상은 하루 만에 15만 조회수를 기록했다. 방송 시작 전임에도 팟캐스트 구독자는 벌써 4만 5000명을 넘겼다.

제작진은 티저 영상에서 ‘정확한 팩트와 풍부한 해설’, ‘사실과 증거만 가득’ 등의 문구를 강조하며 ‘가짜뉴스’와의 대결을 선포했다. 유 이사장은 “방송을 진행한다고 생각하니 두근두근하다”며 시작 소감을 밝혔다.

첫 방송은 오는 4일 밤 12시로, 사회의 다양한 정책현안에 대해 지식과 정보를 전달하고, 그 역사와 맥락을 들여다보는 것이 목표다. 유 이사장은 “사실에 의거해 합리적 추론으로 삶과 정책의 문제를 다룰 것”이라며 프로그램 취지를 설명했다.

‘유시민의 알릴레오’는 매회 주제별 현안에 대해 국내 최고 전문가와 대담형식으로 제작된다. 여론조사 전문가인 배종찬 리서치앤리서치 본부장이 고정 출연하며 통계에 나타난 국민의 목소리를 해석, 유 이사장과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특히 노무현재단 팟캐스트답게 노무현 대통령과 노무현재단에 관한 잘못된 정보와 그릇된 의견을 바로잡는 ‘고칠레오’와 노무현 대통령의 육성 어록을 소개하고, 그 배경을 짚어보는 ‘유심(USIM)’ 코너가 마련됐다. 재단 측은 “보다 많은 시민이 노무현 대통령과 참여정부를 있는 그대로 만나는 통로가 되길 바란다”며 해당 코너를 향한 기대를 내비쳤다.

‘유시민의 알릴레오’ 첫 초대 손님으로는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이 출연한다. 남북·북미관계 현안 및 한반도 평화를 향한 참여정부와 문재인 정부의 성과와 과제 등 폭넓은 이야기가 2회에 걸쳐 방송된다.

방송은 매주 1회, 토요일로 넘어가는 금요일 밤 12시에 업로드 되며 노무현재단 홈페이지·팟빵·유튜브·아이튠즈 및 카카오TV·네이버TV 등을 통해 만날 수 있다. 노무현재단은 본 방송에 앞서 지난 2일 티저 영상을 공개했고, 3일 1회 예고 영상을 업로드 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