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태양계 끝 얼음 세계 천체 울티마 툴레는 ‘눈사람’ 모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약 45억년 전 태양계 형성 초기 둥근 천체 2개 맞닿아 형성



태양의 온기가 미치지 못하는 태양계 끝의 얼음 세계인 카이퍼 벨트의 천체 ‘울티마 툴레(Ultima Thule)’는 거대한 눈사람 모양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항공우주국(NASA) 심우주 탐사선 ‘뉴허라이즌스’ 운영팀은 2일 기자회견을 열어 뉴허라이즌스호가 전날 인류 역사상 가장 먼 곳에서 진행한 중력도움(flyby) 비행 중 촬영한 울티마 툴레 사진들을 공개했다.

이 사진들에서 울티마 툴레는 눈사람처럼 크고, 작은 두 개의 둥근 천체가 맞닿아 있으며 약 15시간 주기로 자전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울티마 툴레의 전체 길이는 약 31㎞. 큰 천체의 폭은 19㎞, 작은 천체는 14㎞로 관측됐다. 과학자들은 큰 천체에는 울티마, 작은 천체에는 툴레라는 이름을 붙였다.

두 천체는 약 45억년 전 태양계가 형성될 때 가벼운 자동차 접촉사고 정도의 낮은 속도로 충돌해 맞닿게 된 것으로 분석됐다. 태양을 둘러싼 먼지와 가스구름 원반에서 울티마와 툴레가 만들어지고 서로 중력에 의해 서서히 맞닿은 뒤 완전히 붙어 하나의 천체가 됐다는 것이다.

▲ SciNews 유튜브 채널 캡처.
운영팀의 연구 책임자인 앨런 스턴 박사는 “볼링핀은 사라지고 눈사람으로 나타났다”면서 “울티마 툴레는 두 개의 구형(球形)으로 진화한 것이 아니라 두 개의 천체가 맞닿아 탄생한 것이라고 확실하게 말할 수 있는 첫 천체”라고 했다.

운영팀은 전날 뉴허라이즌스가 중력도움 비행을 마친 뒤 첫 신호를 전송받은 뒤 볼링핀 모양의 흐릿한 울티마 툴레 이미지를 공개한 바 있다.

과학자들은 울티마 툴레가 45억년 전 형성된 이후 거의 변하지 않아 지구를 비롯한 태양계 행성의 형성 과정을 규명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운영팀의 지질 연구관 제프 무어는 보도자료를 통해 “뉴허라이즌스호는 타임머신 같은 것으로 우리를 태양계 탄생 시점으로 데려가 줄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뉴허라이즌스호는 울티마 툴레의 중력을 이용해 속도를 얻는 중력도움 비행 중에 약 3천540㎞까지 접근하며 울티마 툴레를 관측한 기록을 축적해 놓고 있어 앞으로 더 자세한 관측 기록들을 전송해 올 예정이다. 이 기록들을 전송받는 데는 약 20개월이 걸릴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