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호주 가정집 크리스마스트리 속에서 비단뱀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Sunshine Coast Snake catchers 24/7
지난 12월 31일 호주 퀸즐랜드주 선샤인 코스트의 한 가정집 크리스마스트리에서 2m짜리 비단뱀이 발견된 모습.

호주에서는 크리스마스트리도 조심해야 할 듯싶다.

4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지난 12월 31일 호주 퀸즐랜드주 선샤인 코스트의 한 가정집 크리스마스트리에서 2m짜리 비단뱀이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집주인의 신고전화에 출동한 선샤인 코스트 뱀 포획 전문가 잭 호건(Jack Hogan)은 예쁜 장식으로 꾸며진 크리스마스트리 속 뱀을 찾아 약 2분여 만에 뱀 포획에 성공했다.

포획된 뱀의 종류는 다행스럽게도 독이 없는 약 2m짜리 해안 카펫 비단뱀(coastal carpet python)이다.



뱀 포획 전문가 잭은 “뱀이 집의 정문을 통해 들어왔고 아무도 모르게 복도를 따라 거실로 옮겨왔을 것”이라며 “여름 동안 열려진 문과 창문을 통해 쉽게 실내로 들어올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뱀은 가족에 의해 크리스마스트리가 있는 거실 구석에서 발견됐지만 반려견에 의해 쫓겨 트리 위로 올라갔다”며 “겁에 질린 뱀은 빨리 숨으려고 했을 것이며 평소 나무가 친숙한 그에게 크리스마스트리가 안전하다고 느껴졌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해안 카펫 비단뱀은 비독성의 뱀이지만 인간을 물어뜯을 수 있으며 먹잇감을 몸으로 감싸 죽이는 습성이 있다.

잭은 “짝짓기와 알 낳는 시즌이 끝났기 때문에 뱀들이 먹이와 태양을 얻기 위해 밖으로 나오고 있다”며 “갈색뱀같은 독을 가진 치명적인 뱀들의 침입을 막기 위해 문과 창문을 닫아둬야 한다”고 당부했다.

사진·영상= Sunshine Coast Snake catchers 24/7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