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토끼처럼 껑충껑충…눈 속 파묻혀 점프하는 코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뉴스플레어 / cannedtoona
눈 속 파묻혀 껑충껑충 점프하는 코기 스케치.

‘주인이 부르자 토끼처럼 껑충껑충’

4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스케치(Sketch)란 이름이 코기(corgi)견을 소개했네요.

새해 첫날 미국 콜로라도주 파고사 스프링스에서 촬영된 영상에는 눈이 내린 가운데 온 세상이 하얀 눈으로 뒤덮인 모습이 담겨 있습니다. 주인과 함께 산택을 나간 반려견 스케치. 주인이 부르는 소리에 60cm 이상 쌓인 눈밭을 토끼처럼 ‘껑충껑충’ 점프해 다가옵니다.

잠시 뒤, 힘이 빠져 얼굴만 눈밖으로 내민 채 쉬고 있는 스케치. 주인이 용기를 북돋워주자 있는 힘을 다해 눈 속을 헤치며 주인에게 다다릅니다.



눈 위로 얼굴만 쏙 내민 채 짧은 다리로 점프하는 모습이 마치 토끼와 비슷해 보여 너무도 사랑스럽네요.

사진·영상= 뉴스플레어 / cannedtoona

영상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