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파리 ‘노란 조끼’ 시위서 경찰 폭행한 전 복싱챔피언 자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노란 조끼’ 시위서 경찰 폭행한 전 복싱챔피언
데일리메일/유튜브 캡처

프랑스 ‘노란 조끼’ 집회 현장에서 경찰에게 마구잡이로 주먹을 휘두른 전직 복싱챔피언이 경찰에 자수했다.

지난 5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오르세미술관 앞 인도교 위에서 ‘노란 조끼’(Gilets Jaunes) 시위대와 경찰 간에 충돌이 일어났다.

경찰이 시위대를 향해 최루탄을 쏘며 진압에 나서자, 검은색 재킷에 장갑을 낀 한 남성이 경찰관 1명에게 주먹을 날렸다. 남성은 스텝을 밟으며 이리저리 주먹을 휘둘렀고, 경찰은 방패와 헬멧으로 중무장한 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