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8살 시각장애 소년의 놀라운 축구 실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 John Poulli
8살 소년 미키 풀리(Mikey Poulli)

앞을 보지 못하는 소년의 놀라운 축구 실력이 화제다.

8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런던에 사는 8살 소년 미키 풀리(Mikey Poulli)에 대해 소개했다.

평소 축구를 좋아해 아스날의 광팬이기도 한 미키의 꿈은 축구 선수. 하지만 미키는 시각장애인이다. 그는 7세 때 눈에 희귀병이 걸려 시력을 잃었다.

눈의 이상으로 2016년에 받은 안구 검사 결과, 미키의 상태는 시력 상실과 색각 이상이 생기는 희귀병인 원뿔-막대세포 이상증(rod cone dystrophy,RCD)으로 판명났으며 현재는 시력을 모두 잃었다.

어렸을 때부터 유소년 축구단에서 활동했던 미키는 시력을 잃은 후에는 다른 친구들의 안전을 위해 더 이상 축구단에서 활동을 할 수 없었다. 하지만 미키의 부모는 축구 선수가 되길 열망하는 아들의 꿈을 저버릴 수 없었다. 그들은 토튼햄의 우수센터(Center of Excellence)로 미키를 보냈고 그를 시각장애인 축구팀에 합류시켰다.

미키의 축구에 대한 천재적인 소질은 그가 팀 내에서 유일하게 눈이 먼 선수였음에도 불구하고 코치에게 큰 충격을 줬다. 미키 아버지 존 폴리(John Poulli)는 “어느 날 코치가 전화를 걸어와 아들 미키가 놀라운 능력을 갖고 있다”며 “그의 스카우트를 위해 프리에이전트(FA)에 전화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코치의 관심과 노력으로 미키는 일주일 만에 그가 꿈을 제대로 펼칠 수 있는 곳을 찾게 된다. 그곳은 브라이튼 FC 훈련센터. 미키는 현재 그곳에서 한 달에 한번 다른 시각장애 아동들과 함께 잉글랜드 블라인드 축구팀에서 훈련하며 FA의 자금 지원을 받아 주간 일대일 코칭 수업을 받고 있다.

잉글랜드 블라인드 축구팀 감독은 미키가 국가대표팀에서 뛰기에 충분할 나이가 될 때까지 지켜보겠다고 전했다.

한편 시각장애인 축구의 경우 축구공은 구슬로 채워진 소리나는 공을 사용해 선수들이 공의 움직임을 예측할 수 있으며 선수들은 양쪽 눈을 가리고 보호할 수 있는 아이마스크와 머리보호용 헤드밴드를 착용해야 한다.

사진= John Poulli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