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100만원 든 봉투 들고 파출소 찾은 환경미화원 사연(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울산지방경찰청은 15일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울산 중구청 소속 환경미화원 김진섭(49)씨의 선행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사진제공=울산지방경찰청]

청소 도중 발견한 100만원이 든 봉투를 주인에게 찾아준 환경미화원 사연이 알려졌다.

울산지방경찰청은 15일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울산 중구청 소속 환경미화원 김진섭(49)씨의 선행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4일 오전 12시 38분쯤 반구파출소 안으로 김씨가 들어왔다. 그는 “청소 중 주웠다”며 은행 종이봉투 하나를 건넸고, 그 안에는 5만원권 20장, 총 100만원이 들어 있었다.

김씨는 “주인을 꼭 찾아주시라”고 당부한 뒤 그곳을 떠났고, 얼마 지나지 않아 파출소를 찾아온 주인 A씨에게 무사히 되돌아갔다. 돈 봉투를 찾은 A씨는 “감사의 마음”이라며 김씨에게 사례금을 건넸지만, 김씨는 손사래를 치며 정중히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김씨는 “돈을 본 순간, 잃어버린 사람이 얼마나 애가 탈까 걱정부터 됐다”면서 “당연히 찾아줬어야 할 돈이었던 만큼, 빠른 시간 내에 주인을 찾아서 정말 다행이다. (내가) 대단한 일을 한 것이 아니다”라고 겸손하게 말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