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미라로 변한 새끼 들고 다니는 어미 원숭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죽은 지 오래 된 원숭이 새끼를 들고 다니는 어미 원숭이의 가슴 아픈 모습이 화제다.

지난 20일 영국 동영상 공유사이트 라이브릭은 이미 죽어 몸은 말라있고 앙상하게 뼈만 남은, 마치 미라가 된 것처럼 보이는 새끼 원숭이를 들고 다니는 어미 원숭이의 모습을 전했다.

중국 한 지역 숲 속 돌 난간에 어미 원숭이 한 마리가 관광객이 던져준 바나나를 먹고 있다. 하지만 좀 더 자세히 들여다보면 어미 원숭이의 왼손에 무언가 들려 있다. 장난감 인형처럼 보이는 건 다름 아닌, 자신이 오래전에 낳은 이미 죽어있는 새끼 원숭이 시체다.

죽어서 앙상한 뼈와 말라 붙은 가죽밖에 남지 않았지만 어미 원숭이는 자식을 아직까지 떠나보낼 수 없었나 보다. 주변 사람들의 말에 의하면, 어미 원숭이는 죽은 새끼 원숭이를 손에 꼭 잡고 사람들로부터 보호하려는 동작을 취했다고 한다.

눈 뜨고 볼 수 없는 애끓는 모성애다.



사진=Entertainment 유튜브

영상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