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서경덕 교수, 전 세계 동해 되찾기 캠페인 진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노르웨이 항공 내 좌석 스크린 지도 서비스에 한국과 일본 사이의 바다 명칭이 일본해로 표기된 모습 (네티즌 제공)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팀이 ‘전 세계 동해 되찾기 캠페인’을 펼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전 세계 주요 항공기 좌석 스크린에 제공되는 지도 서비스의 오류를 바로잡기 위한 것으로, ‘일본해’로 잘못 표기 중인 사진을 제보받아 항공사에 항의하여 ‘동해(East Sea)’ 표기를 유도하자는 취지다.

서경덕 교수는 “국제수로기구(IHO)가 일본 정부에 ‘동해와 일본해의 병기 문제에 관해 한국과 빨리 협의하라’는 압박을 강화하고 있다는 요미우리 신문 보도를 접한 후 이번 캠페인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이처럼 국제사회에서 조금씩 움직임을 보일 때가 바로 절호의 기회라는 생각이 든다. 무엇보다 전 세계인들이 많이 이용하는 항공기 내의 일본해 표기부터 바꿔나가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이 사안에 대해 서 교수 SNS 계정을 통해 지난 주말부터 제보를 받기 시작한 후, 벌써 30여건이 접수가 되는 등 네티즌들이 큰 호응을 보내고 있다.

▲ 러시아 아에로플로트 내 좌석 스크린 지도 서비스에 한국과 일본 사이의 바다 명칭이 일본해로 표기된 모습 (네티즌 제공)
이에 서 교수는 “제보 중 중국 에어차이나, 러시아 아에로플로트, 핀란드 핀에어, 폴란드 LOT 등 대부분의 항공사에서 전부 일본해 단독표기를 하고 있고, 미국 유나이티드 에어라인에서만 일본해와 동해를 병기표기 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더불어 “욱일기(전범기) 캠페인처럼 하나의 좋은 사례가 만들어져 전 세계 많은 기관을 변화시켰듯이, 동해 표기 역시 좋은 선례를 만들어 전 세계 항공사에 꾸준히 홍보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서 교수는 “다가오는 설 명절 등 해외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네티즌들이 있다면, 항공기 좌석 앞 지도 서비스를 확인해 본 후, 제보 메일(ryu1437@hanmail.net)과 SNS계정 DM으로 보내주시면 된다”고 제보를 부탁했다.

한편, 서경덕 교수는 지난 10여년간 뉴욕타임스, 월스트리트저널 등 세계적인 유력 매체와 뉴욕 타임스스퀘어 등 세계적인 관광지 전광판 광고를 통해 꾸준히 동해표기를 전 세계에 알려왔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