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딸이 먼저 나를 유혹한 것” 실화탐사대, 괴물남편 실체 사연 전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MBC 제공

지난 24일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에서는 가족들을 공포로 몰고 간 폭력 남편의 실체와 홀로그램과 결혼한 일본인 남성 사연이 소개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먼저 두 얼굴을 지닌 악마 같은 남편의 실체가 공개됐다. 집에서는 망치, 허리띠, 소주병 등으로 폭력을 휘두르지만, 밖에서는 누구보다 좋은 사람이었다는 남자. 아내와 자녀의 잔혹한 증언에 MC들은 듣는 것만으로도 끔찍하다며 격분했다.

25년 가정폭력을 참아왔다는 아내는 첫째 딸에게 성폭력을 시도한 남편의 행태에 분노해 그의 실체를 폭로하기로 했다. 입장을 듣기 위해 남편을 직접 만난 제작진은 “폭력은 과거 일이며 이제 다른 사람이 됐다”, “딸이 먼저 나를 유혹한 것”이라는 뻔뻔한 태도에 죄의 대가를 반드시 치러야 한다는 말을 전했다.

이어 가상 아이돌 캐릭터 ‘하츠네 미쿠’와 결혼한 곤도 아키히코씨의 이야기가 전해졌다. MC들은 그의 낯선 장면에 당황해 했지만, 곧 스튜디오에 등장한 신부 ‘미쿠’를 극진히 대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캐릭터 아내와의 신혼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는 곤도씨의 진심에 그가 행복해졌으면 좋겠다고 응원했다.

MBC ‘실화탐사대’는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