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택시 운전대 잡고 난동 부린 만취 승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술에 취한 승객이 달리는 택시 안에서 난동을 부렸다. 운전대를 잡고 흔들며 택시 운전사를 공포에 떨게 한 승객의 행동은 택시 내부 블랙박스에 고스란히 담겼다.

23일(현지 시간) CNN 등 외신은 우버 택시 기사로 3년째 일하는 앨버트 카스트로 씨가 최근 겪은 사건을 소개했다.

당시 만취한 승객을 조수석에 태운 앨버트 씨는 새크라멘토의 8차선 고속도로를 달리는 중이었다. 그런데 택시에 타자마자 승객은 앨버트 씨에게 “이제 곧 사고가 날 거야”라는 섬뜩한 말을 건넸다.

술 취한 사람의 헛소리라고 생각한 앨버트 씨가 웃어넘기려는 순간, 갑자기 승객이 운전대를 붙잡으려고 했다. 갑작스러운 행동에 앨버트 씨는 승객의 행동을 저지했지만, 잠시 후 승객은 두 손으로 핸들을 붙잡더니 이내 흔들어대기 시작했다.

아찔한 행동에 자동차는 차선을 넘나들며 휘청거렸고, 앨버트 씨는 승객을 말리며 운전대를 사수하려고 버텼다.

승객은 앨버트 씨에게 “나를 믿어야 해”, “사랑해”라며 알 수 없는 말을 이어가더니 이내 앨버트 씨의 어깨에 머리를 얹고 “우리는 형제로서 함께 죽을 것이다”고 말했다.

승객의 행동을 가까스로 말린 앨버트 씨는 차의 속도를 늦추며 안전한 곳에 차를 세웠고, 난동을 부린 승객은 경찰에 체포됐다.

앨버트 씨는 “나는 거의 죽을 뻔했다”며 “내가 지금 살아있다는 것에 감사하다”고 전했다.

우버 측은 “영상 속의 행동은 위험하고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며 해당 승객이 다시는 우버 택시를 이용하지 못하도록 조치했다.

사진·영상=Inside Edition/유튜브

영상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