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지하철 들어오는 순간 위험한 ‘백플립’ 선보인 남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하철 들어오는 순간 위험한 ‘백플립’ 선보인 남성

한 남성이 지하철 승강장에서 위험한 ‘백플립’을 선보여 주변의 통근자들을 놀라게 했다.

25일 유튜브 채널 ‘케이터스 클립스’는 라파엘 부르게트-라미(24)라는 남성이 최근 프랑스 파리 지하철 역에서 백플립을 시도한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 라파엘은 빨간색 후드티와 검은색 트레이닝 바지를 입고 지하철 승강장에 서 있다. 자칫하면 철로로 떨어질 만큼 아슬아슬하게 승강장에 서 있는 모습은 보기만 해도 불안한 광경.

지하철이 승강장으로 들어오는 것을 지켜보고 있던 라파엘은 갑자기 제자리에서 뒤로 공중돌기를 시도한다. 다행히 라파엘은 무사히 안착하지만, 그의 위험한 행동에 주변의 통근자들이 비명을 지르는 것이 영상에 고스란히 담겼다.

지하철 승강장에서 공중돌기를 한 것에 대해 라파엘은 “나의 개인적인 도전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나는 기차가 없을 때 여러 번 연습했고 20여 번의 시도를 모두 완벽하게 성공해냈다”고 말했다.

라파엘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여러 가지 묘기가 담긴 영상을 공유한다. 그는 안전 장비 하나 없이 도심 건물을 뛰어다니는 익스트림 스포츠인 ‘파쿠르’(프리러닝) 연습을 14살 때부터 10년 넘게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라파엘은 “안전에 대해 완전히 확신할 수 없는 상황이라면 스턴트 연기를 절대 하지 않는다”며 “나는 내가 하는 일에 집중하고 있고 10년 넘게 훈련을 해왔기 때문에 목숨을 걸고 하는 것이라 생각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사진·영상=케이터스 클립스/유튜브

영상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