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괴물이 되어버린 가짜 장교의 전쟁 실화…‘더 캡틴’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더 캡틴’ 예고편 한 장면.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실화를 바탕으로 가짜 독일군 장교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 ‘더 캡틴’ 티저 예고편이 공개됐다.

‘더 캡틴’은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나기 직전, 탈영병 ‘헤롤트’가 나치 간부의 군복을 발견한 계기로 간부를 사칭, 탈영병 동료를 학살한 전쟁 실화를 그린 작품으로, ‘레드’, ‘플라이트플랜’, ‘시간 여행자의 아내’ 로베르트 슈벤트케 감독의 신작이다.

공개된 예고편은 탈영병의 신분으로 쫓기는 헤롤트 모습으로 시작한다. 차를 타고 쫓아오는 군인들을 피해 겨우 목숨을 건진 헤롤트는 우연히 발견한 나치 장교 복을 입는다. 순간의 선택으로 장교의 모습을 한 채 사람을 부리기 시작한 헤롤트는 예고편의 후반으로 갈수록 완벽한 나치 장교가 되어 사람을 죽이는 일도 냉정한 표정으로 바라보게 된다.

영화는 42회 토론토국제영화제 스페셜 프레젠테이션 부분 초청, 65회 산세바스티안국제영화제 심사위원상·촬영상 수상, 68회 독일영화상 음향상 수상, 31회 유럽영화상 유러피안 음향상 수상 등 화려한 기록을 보여주며 작품의 완성도를 인정받았다.

탈영병에서 괴물로 변해 버린 가짜 장교의 이야기를 그린 전쟁 실화 ‘더 캡틴’은 오는 2월 개봉한다. 15세 관람가.

영상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