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소변은 마려운데 눈 밟기가 싫은 애완견 ‘나이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출처 이터스 클립스 유튜브
소변은 마려운데 눈 밟기가 싫은 애완견 ‘나이키’

차가운 눈에 닿기 싫어 앞발로만 걸어가는 애완견의 귀여운 모습이 포착돼 화제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캐나다 토론토 엘레나 코스키나스(Elena Koskinas)의 애완견 ‘나이키’에 대해 소개했다.

지난 28일 촬영된 영상에는 엘레나가 연 유리문 너머로 간밤에 소복이 쌓은 눈 앞에서 나가기를 주저하는 ‘나이키’의 모습이 보인다. 소변을 보기 위해선 차가운 눈을 밟고 밖으로 뒤뜰로 나가야 하는 상황.

잠시 뒤, 놀랍게도 망설이고 있던 ‘나이키’는 물구나무서기 하듯 뒷다리를 들고 앞발로만 걸어 눈밭을 헤쳐나간다. 개나 사람이나 추운 건 마찬가지인가 보다.



엘레나는 “‘나이키’는 뒤뜰로 이어지는 곳에 신선한 눈이 있을 때마다 이처럼 행동한다”고 전했다.

사진·영상= 케이터스 클립스 유튜브

영상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