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성인남녀 10명 중 8명, ‘명절증후군’ 겪는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알바콜과 공동으로 진행한 ‘명절 증후군’에 대해 조사한 결과, 직장인과 구직자의 87%가 명절증후군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인남녀 10명 중 8명이 명절증후군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인크루트는 알바콜과 공동으로 진행한 ‘명절 증후군’에 대해 조사한 결과, 직장인과 구직자의 87%가 명절증후군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조사에는 성인남녀 999명이 참여했다.

“올 설 연휴 뒤 명절증후군으로 두려운 것이 있다면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딱히 두려운 것이 없다’고 선택한 응답자는 총 13%에 불과했다. 나머지 87%는 구정에 따른 명절 증후군을 두려워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위는 ‘일상으로의 복귀’(21.4%)가 꼽혔다. 2일부터 시작해 5일까지, 최장 5일의 휴일을 보내고 온 터라 복귀를 앞두고 두려움과 걱정을 드러낸 것으로 해석된다. 이는 13.5% 득표한 4위의 ‘긴 휴식 후유증’과도 맥을 같이한다.

이어 ‘텅장(텅빈 통장의 준말)·카드값’(17.2%), ‘목표계획의 실행 여부에서 오는 스트레스’(16.7%), ‘불어난 체중’(9.9%) 순으로 두려움을 느끼는 것이 확인됐다. 연휴기간 내 지출 및 식습관 관리, 산적한 업무 등에 대한 부담감이 크다는 방증이다.

순위권은 아니었지만 ‘가족들의 잔소리’, ‘복귀할 직장이 없는 것’, ‘이직이 안될까 하는 두려움’ 등의 기타답변도 확인되었다.

이렇듯 직장인과 구직자의 명절증후군 대상은 조금씩 다른 양상이었는데, 이는 교차분석 결과에서도 확인된다. 먼저 직장인이 가장 두려워하는 명절 증후군은 ‘일상으로의 복귀’였다. 총 26.6%의 득표로, 일상복귀를 두려워하는 직장인은 4명 중 1명꼴에 해당한다.

한편, 학생과 구직자의 두려움 대상으로는 ‘목표계획의 실행 여부에서 오는 스트레스)’(26.7%)가 가장 높았고, ‘상반기 채용시즌 윤곽발표로 인한 부담감‘(12.6%) 등이 상위에 꼽혔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