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얼굴 전체가 털로 덮힌 인도 ‘늑대소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얼굴 전체가 털로 뒤덮혀 있는 랄릿 패티다르(13)란 인도 소년이 화제다. 범상치 않은 외모 탓에 ‘늑대소년’이란 별명까지 얻게 된 소년. 희귀 다모증으로 이런 얼굴을 가지게 된 소년의 사연을 지난 13일 외신 뉴스플레어에서 전했다.

인도 중부 마디아 프라데시 주 라틀라 지역의 난들레타 마을에 살고 있는 랄릿은 5명의 누나와 함께 살고 있으며 지역 학교 8학년에 해당하는 학급에서 공부하고 있다.

처음엔 같은 반 아이들조차 ‘늑대‘ 혹은 다른 유사한 별명을 부르며 놀려댔지만 지금은 운동장에서 함께 운동도 하고 친구들과 많은 대화를 할 정도로 친해졌다. 반 여자 친구들이 그와 함께 ‘셀피’ 찍는 걸 좋아할 정도다. 랄릿의 꿈은 경찰이다. 사람들을 만나면 늘 경찰이 되고 싶다고 말한다.

아버지 반카트 파티다르는 “랄릿은 태어날 때 지금처럼 털로 덮혀 있었다”며 “태어난 지 4개월 되더 때 의사를 만나 상담했지만 당시엔 치료할 수 없는 병”이란 말을 들었다고 했다. 일반적으로 다모증은 유전적인 성향으로 알려졌지만 랄릿의 친척들 중 그 누구도 다모증을 가진 사람은 없다. 그래서 더욱 안타깝다고 한다.

불편한 점도 한 두개가 아니다. 털이 얼굴을 덮으면서 호흡곤란을 겪기도 하고 밥을 먹다가 털이 입에 들어가기도 한다. 때문에 규칙적으로 얼굴에 있는 털을 다듬어야 한다.

랄릿의 아버지는 “현지 주민들과 친척들은 아들의 모습을 오랫동안 봐왔기 때문에 익숙해 졌다. 하지만 낯선 어른과 아이들이 아들의 모습에 겁을 먹기도 한다”고 말했다.



사진 영상=Best LiveLeak Trending Videos/유튜브

박홍규 기자 goph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