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역사를 바로잡는 것이 역사를 기억하는 첫 번째 일”…손현주, 김상덕 재조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MBC 제공.

배우 손현주가 친일파 청산을 위해 만든 반민족행위특별조사위원회 위원장 ‘김상덕’의 기록자로 나선다.

MBC 특별기획 ‘1919-2019, 기억․록’은 대한민국의 독립과 해방, 민주주의 발전을 위해 헌신한 100인의 인물을, 이 시대 대표 샐럽 100인이 ‘기록자’를 통해 새롭게 조명하는 3분 캠페인 다큐 프로그램이다.

해방 후, 일제강점기 친일파를 청산해야 한다는 국민의 목소리가 높아졌다. 이에 제헌국회는 친일파를 처벌할 특별법 제정에 착수해 ‘반민족 행위특별조사위원회’(이하 반민특위)를 설치하고, 독립운동가 ‘김상덕’을 위원회의 위원장으로 역임하여 친일 잔재 청산에 앞장섰다.

이후, 김상덕 위원장은 반민특위의 활동에 불만을 품은 친일 경찰들로부터 암살 위협을 받았음에도 굳건하게 친일파 청산을 이어갔다. 그러나 친일파 처단에 소극적이었던 이승만 정권 아래 친일파들의 방해공작으로 반민특위는 1949년 8월, 무력하게 해산되고 말았다.

조국 독립을 위해 헌신하고 친일파 청산에 주력했던 독립운동가 김상덕 위원장은 6·25전쟁 중 북한에 의해 납북되었고, 유족들은 연좌제로 힘들게 살았다.

배우 손현주는 “기록자 100인에 포함되어 영광”이라며 “역사를 바로잡는 것이 역사를 기억하는 첫 번째 일”이라며 ‘기억·록’에 참가 소감을 밝혔다.

한편,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수 수립 100주년을 맞아 방영 중인 MBC 특별기획 ‘1919-2019 기억·록’은 캠페인과 다큐를 접목시킨 포맷으로 매주 화, 수, 목요일 밤 9시 55분에 정규 방송된다. 이외 시간에는 수시 방송한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