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한순간도 ‘최애’ 코끼리 인형과 떨어지기 싫은 강아지의 외출 모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언제 어디든 코끼리 인형과 함께 다니는 파이퍼
piperspeople/인스타그램
코끼리 인형이 너무 좋았던 강아지는 한순간도 코끼리 인형과 떨어지지 않기로 했다.

21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미국 노스다코타주에 거주하는 알렉스 나세스는 코끼리 인형 없이는 어디든 가기를 거부하는 그의 반려견 ‘파이퍼’ 때문에 다소 우스꽝스러운 경험을 하고 있다.

2주 전 알렉스는 파이퍼에게 만 원짜리 코끼리 인형을 선물했다. 파이퍼가 가지고 있던 장난감을 모두 망가뜨려서 가지고 놀 것이 없었기 때문이다.

파이퍼는 코끼리 인형을 만나자마자 사랑에 빠졌다. 코끼리 인형의 크기가 너무 컸기 때문에, 파이퍼가 인형에 걸려 넘어지는 일이 반복되었지만, 파이퍼는 개의치 않고 코끼리 인형을 입에 물고 다녔다.
▲ 내 단짝 친구랍니다~
piperspeople/인스타그램
심지어 파이퍼가 쇼핑을 하기 위해 주인과 외출을 할 때도 코끼리 인형을 가지고 가려는 모습이 CCTV 영상에 포착됐다. 영상 속 파이퍼는 코끼리 인형을 입에 물고 차 옆에서 트렁크가 열리길 기다리고 있다. 코끼리 인형을 좌우로 흔들며 놀던 파이퍼는 주인이 트렁크를 열어주자마자 거대한 인형을 입에 물고 가뿐하게 차에 올라탄다.

알렉스는 “파이퍼와 외출하려고 했는데, 평소처럼 코끼리 인형을 입에 물고 다가왔다”면서 “파이퍼는 코끼리 인형을 너무 사랑하고 인형 없이는 아무 데도 가고 싶어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코끼리 인형과 함께 개를 데리고 다니는 것이 우스꽝스러워 보일수 있지만, 파이퍼가 행복하다면 그걸로 괜찮다”고 덧붙였다.

사진=piperspeople/인스타그램
영상=데일리메일/유튜브

김민지 기자 ming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