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저 좀 빼주실래요?’…농장 문에 머리 낀 새 구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머리가 끼었어요’
Video Breaking/유튜브 캡처
농장 문에 머리가 끼여 옴짝달싹도 못 하고 있던 새 한 마리가 친절한 여성의 도움으로 목숨을 구했다.

오스트레일리아 뉴사우스웨일스주 글렌리 출신 리비 베글리는 22일 페이스북을 통해 영상 하나를 공유했다. 영상은 베글리가 말을 타기 위해 코람바를 방문했을 때 촬영한 것으로, ‘웃는물총새’(사람 웃음소리같이 기이한 울음소리를 내는 오스트레일리아산 새)를 구조하는 모습이 담겼다.

당시 약 1시간 동안 말을 타던 베글리는 새 한 마리가 농장 문에 머리가 끼인 것을 발견했다.

베글리는 “말을 타던 중 머리가 문에 끼인 불운한 녀석을 발견했다”면서 “얼마나 오랫동안 갇혀 있었는지 알 수 없었고 처음엔 새가 죽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 ‘저 좀 빼주실래요?’
Video Breaking/유튜브 캡처
새를 구해주기 위해 다가간 그는 “살아 있는 거니? 제발 나를 물지 마”라고 말하며 새에게 손을 뻗는다. 이어 계속해서 새에게 물지 말 것을 속삭이며 조금씩 새를 위로 밀어 올리기 시작한다. 새가 다치지 않도록 조심스레 위로 계속해서 밀어 올리자, 마침내 문에 끼인 새의 머리가 빠져나온다. 다행히 다친 곳은 없는지 새는 머리가 빠져나오자마자 자유롭게 날아가 버린다.

베글리는 “적절한 시간에 새를 발견해 구조할 수 있어 기쁘다”면서 “날아간 새는 몸이 꽤 가벼워 보였고 배가 고파 빨리 날아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사진·영상=Video Breaking/유튜브

영상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