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고층 건물 크레인에 두 손가락으로 매달린 무모한 남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전장치 하나 없이 옥상 난간을 걷거나 외벽에 매달려 인생 사진을 남기려다가 목숨을 잃는 사고가 끊이질 않고 있다. 아차 하는 순간 목숨을 잃을 수 있는 매우 위험한 행동이지만, 여전히 전 세계 곳곳에서 이 무모한 행동을 하는 젊은이들이 등장하고 있다.

이번 영상의 주인공은 다양한 스턴트 연기를 해온 스코틀랜드 애버딘셔 출신의 엘비스 보그다노프라는 남성이다. 영국 미러, 데일리메일 등 여러 외신이 소개한 영상은 런던 스트랫퍼드의 한 고층 건물에서 촬영된 것으로, 엘비스가 무려 두 손가락으로만 210m 상공에 매달리는 모습이 담겼다.

영상 속 엘비스는 건물 옥상에 설치된 크레인을 두 손으로 꽉 움켜잡은 뒤 난간에 조심스럽게 걸터앉는다. 이어 조심스럽게 엉덩이를 미끄러트리며 210m 상공에 매달린다. 엘비스는 왼손을 허공에 흔들며 오른손으로만 버티는 모습도 보인다.

카메라맨이 가까이 다가가자, 엘비스는 크레인 구멍에 손가락 두 개만 끼워 넣은 채 매달리는 묘기를 선보인다. 또 건물 외벽에 매달리고, 난간을 잡고 팔굽혀 펴기를 하는 등의 행동을 하며 여유를 부리기도 한다.

엘비스는 지난 2017년 자신의 고향에서 크레인을 타고 올라가면서 세간의 주목을 받은 바 있다.

그는 자신의 취미에 대해 “술을 마시는 것만큼 위험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엘비스는 “열정이 있기 때문에 이런 일을 하는 것”이라면서 “모든 사람은 열정을 가지고 있고, 열정을 대입시킨다면 내가 왜 이런 행동을 하는지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엘비스의 개인 트레이너는 그의 무모한 행동에 대해 “사실 더 이상 아드레날린이 분비되는 흥분감은 없다”며 “너무 오랫동안 해왔기 때문에 마치 길을 걸어가는 것과 같다”고 덧붙였다.

사진·영상=Video Precede/유튜브

영상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