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발칸에서 울려 퍼진 ‘아리랑’…한국인의 한(恨) 알게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Park Korejac youtube
세르비아 베오그라드 깔레메그단 요새에서 아리랑을 합창하는 세르비아 학생들.(오른쪽-박경민 학생)
“한국인들의 한(恨)이 느껴져요”

발칸 반도에서 평화를 위한 ‘아리랑’이 울려 퍼졌다.

지난해 12월 26일 유튜브 채널 ‘Park Korejac’에는 ‘발칸에서의 평화를 위한 아리랑’(Arirang za mir na Balkanu)이란 영상 한편이 게재됐다.

영상에는 발칸 반도의 학생들이 참여해 아리랑을 이어 부르는 모습이 담겨 있다. 영상 초반에는 한국에서 한국어를 공부하는 학생을 포함 세르비아, 보스니아, 크로아티아의 학생들이 아리랑을 부르며 직접 촬영한 영상으로, 영상 후반에는 세르비아 베오그라드 깔레메그단 요새, 미하일로왕 거리, 베오그라드대학교에 학생들이 모여 아리랑을 합창하는 모습을 담고 있다.

이 영상을 제작한 기획자는 22살 한국외국어대학교 세르비아·크로아티아어과에 재학 중인 박경민 학생으로 그는 현재 세르비아 정부의 초청장학생으로 선발돼 베오그라드대학교 인문학부에서 세르비아어를 공부 중이다.

박경민 학생에 따르면 아리랑 부르기에 참여한 분들은 대부분이 학생들로 평소 한국에 관심이 있거나 한국에서 한국어 공부를 하거나 했던 학생들이다. 그는 “세르비아 대사관에서 한국과 관련한 이벤트를 할 때, 이들에게 아리랑을 함께 불러보자고 제안했다”며 “이후 17명의 세르비아 학생들과 베오그라드에서 아리랑을 함께 불렀다”고 설명했다.

박경민 학생은 아리랑을 부를 때의 현장 반응에 대해서도 전했다. 길을 지나가는 사람들이 “이 노래가 무엇이냐?”며 지속적인 관심을 보였고 노래를 끝까지 듣던 일부 사람들은 “한국인들의 한(恨)이 느껴지는 아름다운 노래”라고 말하며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한편 박경민 학생은 2011년 고등학교 1학년 재학 당시, 중국의 아리랑 유네스코 등재에 대응하고자 130명의 한국인들이 부른 아리랑 영상을 만든 바 있다.



사진·영상= Park Korejac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