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그물에 걸린 상어 구조하는 다이버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 무리의 다이버들이 그물에 걸린 상어 다섯 마리를 구조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인도네시아 잠수 클럽 ‘레이디샤크’ 소속 더아보 코리 가르자와 에투일 스몰더라는 여성은 지난달 초 뉴기니섬 파푸아주의 한 바다를 찾았다.

다이빙을 즐기며 헤엄치던 그들은 한 어선이 쳐놓은 그물에 걸린 상어 떼를 발견했다. 비좁은 그물망에 갇혀 스트레스를 받고 있던 상어들. 코리와 에투일은 상어의 목숨이 위험하다는 것을 알아차리고 상어를 풀어주기 위해 다가갔다.

다이버들은 다섯 마리의 상어가 갇혀있는 것을 확인하고, 그물망을 움직여 상어들을 풀어줬다. 또 한 상어의 입에 낚싯바늘이 걸려있자, 갈고리를 제거하기 위해 상어 입에 손을 넣기도 했다.

최선을 다했지만 안타깝게도 상어 한 마리는 끝내 목숨을 잃었다.

코리는 “어부들은 상어를 목표로 그물을 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상어가 그물에 걸리는 것은 오히려 어부들에게 큰 불편”이라면서 “살아있는 상어를 다루는 것이 편하지는 않지만, 어부들에게 중요한 낚싯바늘을 잃어버리면 안되기 때문에 손쉽게 낚싯줄을 끊어버릴 수는 없다”고 전했다.

에투일은 “어부들은 우리가 상어들을 자유롭게 풀어주는 것을 허락했다. 그들은 그저 생업으로 물고기를 잡는 것이기 때문에 그들을 비난하지 않길 바란다”면서 “다만, 상어가 그물에 잡힐 경우 계속해서 상어를 바다에 풀어주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사진·영상=케이터스 클립스/유튜브

영상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