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붕어빵 하나 못 사먹고 모은 소중한 돈인데”…보이스피싱 피해 막은 ‘비번 경찰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난달 13일 인천 강화군의 한 은행을 찾은 내가파출소 소속 안남수 경위가 우연히 은행 직원과 할머니의 대화를 듣고 보이스피싱을 의심, 경찰에 신고했다. [사진·영상=인천지방경찰청 제공]

비번 날 은행을 찾은 경찰관이 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한 사연이 뒤늦게 알려졌다.

인천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지난달 13일 오후 4시 13분경 한 할머니가 급한 발걸음으로 인천 강화군의 한 은행에 들어왔다.

은행 직원에게 통장을 건넨 할머니는 “빨리 이 통장에 돈 좀 싹 뽑아달라”고 했다. 보이스피싱을 의심한 은행직원들은 할머니와의 대화를 시도했지만, 당황한 할머니는 “빨리 돈을 찾아달라”며 재촉할 뿐이었다.

은행직원과 할머니가 그렇게 작은 승강이를 벌이던 그때, 내가파출소 소속 안남수 경위가 은행 안으로 들어왔다.

이후 돈을 찾아 은행 문을 나가던 할머니는 안 경위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마주했고, 경찰의 설득 끝에 파출소로 이동했다. 예상대로 할머니는, 아들을 납치했다는 보이스피싱범의 요구에 돈을 찾았던 상황이었다.

은행 직원과 경찰의 직감적인 판단과 신속한 신고가 보이스피싱 피해를 막은 것이다. 이에 할머니는 “붕어빵 하나도 못 사먹고 모은 소중한 돈인데 지켜줬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해당 사연이 담긴 영상은 지난달 22일 인천지방경찰청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소개됐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