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한 번에 19마리 새끼 낳은 러시아 개, 원인은 원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МОЁ youtube
19마리 새끼 낳은 러시아 보로네슈의 한 가정집에서 키우던 키라(Kira).

러시아의 한 가정집 반려견이 최근 19마리의 새끼를 낳아 화제다.

지난 1월 19일 보로네슈의 한 가정집에서 키우던 카네 코르소(Cane Corso)종 키라(Kira)가 19마리의 강아지를 낳았다.

19일 밤, 키라는 놀랍게도 한 번에 19마리의 새끼들을 출산했다. 하지만 불행하게도 그중 약하게 태어난 새끼 1마리는 태어난 직후 사망했다.

단번에 19마리의 강아지가 태어나는 것은 드문 일. 이탈리아가 원산인 카네 코르소는 평균 4~6마리의 새끼를 낳지만 키라는 그보다 3배가 넘는 19마리를 낳은 것이다.

이 소식을 들은 네티즌들은 이러한 키라의 다산 원인이 인근에 위치한 노보보로네즈의 제Ⅱ원전 2기의 새 원자로 실험과 관련이 있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이는 공식적으로 확인되진 않았다.

노보보로네즈 원전은 러시아 최초의 VVER-1200원자로로 지난 2017년 2월 제Ⅱ원전 2기의 첫 원자로가 공식적인 상업운전을 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세계 곳곳에서 이러한 다산의 경우는 더 있었다. 2011년 중국의 사자개로 불리는 티베트 마스티프가 19마리의 강아지를 낳았고 2015년 미국에서도 세계에서 가장 큰 개로 알려진 그레이트 데인이 19마리의 새끼를 낳았다. 또한 가장 최근인 2018년 12월 미국 앨라배마주에서는 ‘아바’란 이름의 개가 안락사 직전의 상태에서 입양돼 18마리의 새끼를 낳아 화제가 된 바 있다.



사진·영상= МОЁ! Online | Все новости Воронежа youtube

영상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