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알앤비 황제’ 알켈리, 성폭행 혐의 부인 “나는 괴물이 아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인터뷰 도중 격한 감정을 보인 알켈리
gayleking/인스타그램
최소 10개의 성폭력 범죄 혐의로 기소된 뒤 보석금 10만 달러(한화 약 1억 1200만 원)를 내고 풀려난 ‘R&B 황제’ 알켈리(R.Kelly)가 5일(현지시간) CBS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성폭행 혐의를 강력 부인했다.

6일(현지시간) 메트로,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알켈리는 ‘CBS This Morning’과의 인터뷰에서 울음을 터뜨리며 “나를 가지고 벌이는 거짓 게임을 중단하라”고 호소했다.

80분 동안 진행된 인터뷰에서 알켈리는 자신은 미성년자를 절대 성폭행하지 않았고 부적절한 행위를 하지 않았다고 거듭 주장했다.

인터뷰를 이어가던 알켈리는 점차 감정적인 모습을 보이기 시작했다. 그는 카메라를 똑바로 바라보며 “나는 내 인생을 위해 싸우고 있다”고 소리쳤다. 이어 “상식적으로 생각해라. 정상적인 사람이 어떻게 그런 짓을 할 수 있겠냐”며 “나는 그런 짓을 하지 않았다. 사람이니 실수는 하지만 악마는 아니다. 결코 난 괴물이 아니다”고 말했다.
▲ 알켈리가 인터뷰 도중 억울함을 호소하며 눈물을 흘리는 모습
gayleking/인스타그램
고소인들이 거짓말을 하는 것이냐는 MC의 질문에 알켈리는 “그렇다. 정말 그렇다”면서 “나는 암살 당했고 생매장됐지만 여전히 살아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내 가수 인생의 명예를 걸고 진실을 위해 끝까지 싸울 것”이라면서 “온라인 블로그에 올라온 나에 대한 혐의들은 모두 꾸며진 것이다. 나를 가지고 거짓 게임을 하지 말라”고 주장했다.

한편 국내에는 히트곡 ‘I believe I can fly’로 알려진 알켈리는 10개의 성폭력 범죄 혐의로 기소됐다. 이는 1998년에서 2010년 사이 벌어진 사건이며, 피해자 4명 가운데 3명은 사건 당시 17세 미만의 미성년자였던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안겼다. 알켈리는 모든 혐의에 대해 무죄를 주장하고 있다.

사진=gayleking/인스타그램
영상=Viral Channel/유튜브

김민지 기자 ming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