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보디빌딩 대회서 3번이나 우승한 호주 동물정의당 여성 후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보디빌딩 대회에서 우승한 호주의 한 동물정의당 여성 후보가 화제가 되고 있다.

15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호주 뉴사우스웨일스주 시드니 출신의 37살 엠마 허스트(Emma Hurst)에 대해 소개했다.

채식주의자인 허스트는 오는 23일 실시되는 뉴사우스웨일스주 의원 선거를 앞두고 있는 동물정의당의 후보 중 한 명이다.

최근 허스트는 2018년 뉴사우스웨일스주 오스트랄라시아인 내추럴 보디빌딩 대회(Australasian Natural Bodybuilding)에 참가했다.

의원직을 꿈꾸고 있던 허스트가 보디빌딩 대회에 나가게 된 이유는 바로 자신의 할 수 있음을 증명하기 위해서였다. 보통 보디빌딩 대회를 앞둔 일반 선수들이 멋지고 튼튼한 근육을 만들기 위해 닭가슴살만을 먹으며 몸을 만들지만 평소 동물을 사랑하고 채식주의자인 허스트는 고기를 섭취하지 않고도 보디빌딩 대회에서 좋은 성과를 낼 수 있음을 보여주고 싶었던 것이다.

허스트는 지난 한 해 동안 대회를 준비하면서 단 한 번의 고기도 먹지 않은 상태로 완벽한 몸을 만들어 보디빌딩 대회에 참가했으며, “고기를 먹지 않으면 몸을 만들 수 없다”는 주변 동료들의 말이 틀렸음을 몸소 증명했다. 그녀는 2018년 자신 연령대의 4개 대회에 출전해 3번이나 우승을 거머쥐며 언론의 큰 관심을 받았다.

허스트는 현재 동물정의당에 출마한 53명의 후보자 중 한 명이며, 4명 중 한 명은 상원 의원에 출마한 상태다. 그녀 또한 상원 의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

허스트는 “동물정의당은 동물 애호가들뿐만 아니라 호주 농부들을 돕기를 원하는 모든 이들의 정당”이라며 “동물뿐만이 아닌 사람들에 관심을 갖는 정당”이라고 소개했다.

사진= Emma Hurst Facebook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