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유명 모델 포즈 패러디하는 괴짜 엄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상에서 가장 우스꽝스러운 괴짜 엄마가 등장했다.

그 주인공은 인스타그램에서 ‘Knee deep in life’(삶 속의 열중)로 활동하는 로라 벨빈(Laura Belvin).

로라는 유명 모델들의 표정을 패러디한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공유하면서 유명세를 탔다. 그녀는 창틀에서 속옷만을 입은 러시아 배구선수의 포즈를 따라 하는가 하면 모델 브라이아나 홀리가 문이 열린 트렁크에서 속옷을 여미는 모습을 패러디했다.

또한 비키니 차림으로 방문에 다리를 걸고 포즈를 취한 유명스타 율리아나 ys를 커버 하는가 하면 노출 의상으로 유명한 킴 카다시안의 아찔한 의상을 만들어 포즈를 취하기도 했다.

놀랍게도 이런 로라의 든든한 후원자는 남편 스티브(Steve)다. 그는 로라의 패러디 포즈를 촬영하는 공식 사진가다.

현재 두 아들의 엄마인 로라는 인스타그램 상에 7만 8400여 명의 팔로워를 거느리고 있으며 공유하는 사진마다 소셜 이용자들의 큰 사랑을 차지하고 있다.

사진= Laura Belvin Instagram

영상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