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딱 달라붙는 비닐바지 입기 도전한 여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PVC(폴리염화 비닐) 소재의 블랙 팬츠 입기에 도전한 여성이 누리꾼들에게 웃음을 안겼다.

20일 유튜브 채널 ‘케이터스 클립스’는 잉글랜드 햄프셔카운티 고스포트에 거주 중인 로라 벨빈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는 로라가 한눈에 보기에도 입기 힘들어 보이는 PVC 바지를 입는 모습이 담겼다. 발목까지 바지를 넣는데 성공한 로라는 베이비파우더를 자신의 허벅지와 종아리에 마구 뿌린다. 이어 그마저도 부족한 듯 바지 위에까지 파우더를 뿌린 로라는 본격적으로 바지 입기에 열을 올린다.

꽉 끼는 바지를 허리 위로 끌어올리려고 필사적으로 노력하는 로라. 방문 밖에서 “엄마, 우리 언제 나가요?”라는 아이의 질문이 들려오자, 로라는 “잠깐만 기다려”라고 소리치며 바지 입기에 힘쓴다.

힘겹게 바지를 허리까지 끌어올리는데 성공한 로라는 현기증이 이는 듯 잠시 자리에 주저앉아 숨을 고른다. 이어 외출을 위해 자리에서 일어나는데, 엉덩이 부분이 찢어져 있다. 겨우 바지 입는 데 성공했으나 곧바로 벗어야 하는 처지에 놓인 로라가 욕을 해대며 화를 내는 것으로 영상은 끝난다.

로라는 “그 바지를 완전히 착용하자마자 찢어져 버렸다”면서 “바지를 입는 데 무려 10분을 썼지만 기절하지 않아서 다행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바지 하나를 입으려다 땀에 흠뻑 젖었다”며 “다시는 그 바지를 입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사진·영상=케이터스 클립스/유튜브

영상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