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활자세 앞구르기 세계신기록 경신한 인도 소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간의 한계는 과연 어디까지일까.
 
인도 남부 출신의 한 소녀가 엄청난 유연성을 바탕으로 믿을 수 없는 기술을 선보였다. 독특한 요가 자세를 한 채 앞구르기 세계 신기록을 두 개나 갈아치운 고무인간 소녀를 지난 20일 외신 뉴스플레어가 전했다.
 
지난 달 23일 카르나타카 주 우두피. 타누슈리 피트로데이(10)란 이름의 소녀가 ‘1분 안에 다누사나(활자세) 요가 포즈로 가장 많이 구르기’와 ‘가장 멋진 다누라스나 요가 포즈’ 부문 기록을 경신했다.
 
그녀가 세운 현재 기록은 배를 바닥에 대고 다리를 뒤로 구부린 채 어깨 위로 올리는 자세인 다누라사나를 1분에 62회, 1분 40초에 96회 성공이었다.
 
사원 도시 우두피 근처의 우이다바르에서 온 이 소녀는 그녀가 새롭게 달성한 기록 외에도 챔피언 밸트가 두 개나 더 있다. 2017년 11월 11일 네랄람바 푸르나 차크라사나(메뚜기 자세의 일종)를 1분간 시도한 뒤 미국 기네스북(Guinness Book)에 해당하는 골든 북(Golden Book)에 이름을 올렸다. 

2018년 4월 7일, 피트로디는 가슴을 바닥에 대고 서 있는 자세를 유지하며 전신을 회전하는 부문에서 기네스 기록을 세웠다. 당시 9세 였던 그녀는 1분 동안 42번의 회전으로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그녀만의 탁월한 회전을 완성한 후, 골든북 세계 기록 단체 대표인 매니쉬 비슈노이는 소녀가 달성한 두개의 기록을 공식적으로 발표했고, 당시 부모와 동행한 그녀에게 증명서를 건네주었다.
 
세인트 세실리 카나다 중학교의 5학년 학생이기도 한 그녀는 현재 인도 요가의 대가인 하리라즈 키니골리(Hariraj Kinnigoli) 밑에서 훈련받고 있다.



사진=Alan Karwar 유튜브
 
박홍규 기자 goph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