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치명적 독 가진 ‘파란색 타란툴라’도 애완동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타란툴라’의 이명은 ‘새잡이 거미’이다. 그만큼 타란툴라가 가지고 있는 독은 치명적이다. 하지만 지난 25일 외신 케이터스 클립스에서 소개한 거미 애호가 다니엘 발카셀이란 남성에겐 독거미도 애완동물일 뿐이다.

그는 15센티미터 넘는 길이를 자랑하는 파란색 타란툴라를 그 누구보다 사랑스럽게 돌보고 있다.

영상 속, 의학을 공부하는 다니엘의 팔 위로 온몸이 파란색을 띤 타란툴라 한 마리가 오르락내리락하고 있는 모습이다. 그는 2015년에 이 녀석을 구입한 이후 지금까지 정성껏 돌보고 있다.

그는 “이 타란툴라가 점점 커가면서 파란색이 더 진해지고 매력적으로 보이기 시작했다”며 “물론 녀석은 치명적인 독을 가지고 있다. 한 번 물리면 참을 수 없는 고통은 물론 구역질과 근육경련을 일으킬 수도 있다. 하지만 죽음의 가능성은 낮지만 독에 알레르기 반응을 심하게 보인다면 죽을 수도 있다 ”고 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포에실레아에 속하는 종들은 “매우 고통스러운 반응과 심각한 의학적 상황을 초래할 수 있기 때문에 이 종을 번식하는 건 다소 위험할 수 있다”고 했다.



사진=케이터스 클립스 유튜브

영상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