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내 귀에 야옹이~’ 골든 리트리버 귀에서 잠자는 새끼 고양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영상= Qi Le
‘내 귀에 야옹이~’ 골든 리트리버 귀에서 잠자는 새끼 고양이
고양이와 개는 과연 서로 앙숙 관계일까?

28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골든 리트리버의 귀에서 잠을 자는 새끼 고양이를 소개했다.

중국 랴오닝성 잉커우시의 치 러(Qi Le)씨의 집. 잃어버린 새끼 고양이를 찾기 위해 온갖 집안을 뒤적였지만 녀석을 찾진 못한다.

걱정 어린 마음으로 거실 파란색 소파에 앉아 있던 애완견 골든 리트리버에 다가온 치 러. 밑져야 본전이란 생각으로 리트리버의 커다란 귀를 들어 올리자 그 안에서 귀를 담요 삼아 포근히 자고 있는 새끼 고양이를 발견한다.

전혀 예상치 못한 곳에서의 애완묘 발견에 치 러는 놀라움을 금치 못하며 안도의 한숨을 내쉰다.

▲ 사진·영상= Qi Le
‘내 귀에 야옹이~’ 골든 리트리버 귀에서 잠자는 새끼 고양이
해당 영상은 지난 1월 22일에 촬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만나면 시도 때도 없이 싸우는 사람들을 개와 고양이 사이인 ‘견묘지간’이라 말하지만 이 둘의 관계는 예외인 듯싶다.

사진·영상= Qi Le

영상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이 만난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