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반바지야 속옷이야?’ 속옷 모양의 32만원짜리 데님 쇼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상상력을 뛰어넘은 데님 반바지가 출시됐다.

29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디자이너 의류회사 와이 프로젝트(Y Project)가 선보인 데님 반바지에 대해 보도했다.

파리 패션계에서 가장 센세이셔널한 브랜드 중 하나인 와이 프로젝트는 최근 매우 기괴한 데님 반바지를 판매하기 시작했다. 이 반바지는 마치 삼각팬티처럼 골반 위까지 파여 엉덩이 일부가 노출된다.

‘데님 쇼츠’란 이름이 이 반바지의 가격은 249유로(한화 약 32만 원). 신축성 없는 코튼 네님으로 제작된 하이컷 실루엣의 와이 프로젝트 쇼츠다. 색상은 파란, 검정, 스톤색의 3가지다.

데님 쇼츠를 본 소셜 이용자들은 “반바지가 아닌 데님 속옷이다!”, “데님을 사랑하지만 이 옷을 입기를 원하진 않는다”, “속옷이 필요없는 반바지”라는 등의 다양한 댓글을 달았다.

한편 와이 프로젝트의 기이한 청바지 출시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최근 와이 프로젝트에서는 데님 쇼츠와 비슷한 탈착식 디자인의 청바지를 341유로(한화 약 44만 원)에 판매한 바 있다.

사진=Y Project

영상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