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안현모 목소리로 전하는 ‘유관순, 그리고 8호실의 기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관순, 그리고 8호실의 기억’ 영어 영상의 주요 장면 [서경덕 교수팀 제공]

방송인 안현모씨가 유관순 열사의 서대문 감옥 수감 생활과 옥중 만세운동을 보여주는 영어 영상에 목소리를 재능기부 했다.

서경덕 교수는 유관순 열사가 주도한 천안 아우내 장터 만세운동 100주년을 맞아 ‘유관순, 그리고 8호실의 기억’을 주제로 한 영어 영상에 방송인 안현모씨가 내레이션에 참여했다고 1일 밝혔다. 영상은 이날 유튜브(https://youtu.be/OnxwpL9TE70)를 통해 공개됐다.

영어 내레이션을 재능기부한 안현모는 “독립운동가 전 세계 알리기 캠페인에 동참할 수 있어 기쁘다”며 “이번 영상을 통해 해외 네티즌들에게 유관순 열사가 널리 알려지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 ‘유관순, 그리고 8호실의 기억’을 주제로 한 영어 영상의 내레이션을 재능기부한 방송인 안현모의 녹음 장면 [서경덕 교수팀 제공]
4분짜리 영상은 지난 2월 서경덕 교수팀과 영화 ‘항거:유관순 이야기’ 팀이 배우 고아성의 내레이션을 입혀 제작한 영상을 영어 버전으로 새롭게 제작한 것으로, 유관순의 서대문 감옥 수감 생활과 3.1운동 1주년을 맞아 옥중에서 진행한 만세운동 과정을 상세히 다뤘다.

특히 이번 영상에는 개성 만세운동의 주역인 권애라, 수원에서 기생 30여 명을 이끌고 만세운동을 주도한 김향화, 만삭의 몸으로 파주 만세운동을 주도한 임명애 등 잘 알려지지 않았던 8호 감방 동료들을 함께 소개했다.

서경덕 교수는 “세계사적으로 보기 드문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이번 영상을 통해 일제의 만행을 전 세계에 알리고, 유관순의 독립의지와 평화정신을 해외 네티즌들에게 널리 알리고 싶었다”고 소개했다.

한편 서 교수팀은 대한민국 대표 독립운동가들을 영상으로 제작해 전 세계에 꾸준히 알리고 있다. 오는 5월부터는 서영해, 조명하 등 잘 알려지지 않은 독립운동가들을 재조명하는 캠페인을 펼칠 예정이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