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이곳은 디즈니랜드···’, 분홍색 아기 코끼리와 그 무리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분홍색 코끼리를 본 적 있나요?

마치 디즈니 애니메이션 속 한 장면인 듯. 거대한 코끼리 가족들 사이에서 유독 튀는 분홍색 새끼 코끼리 한 마리가 발견됐기 때문. 지난 13일 외신 케이터스 클립스가 전했다.

이 진귀한 광경을 목격한 사람은 남아공 베니노 출신의 팀 얀센 판 부렌이란 이름의 남성. 그는 지난달 남아공 크루거 국립공원 사설보호구역을 안내하고 있었다.

순간, 코끼리 가족들 보호를 받으며 풀밭에서 장난치는, 기껏해야 태어난지 3주 밖에 안된 작은 새끼 코끼리 한 마리가 유독 그의 눈을 사로잡았다.

새끼 코끼리의 온 몸이 분홍색을 띄고 있었기 때문이다. 녀석의 분홍색 몸은 우리가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알비니즘(백색증 albinism)과 조금 다른 루시즘(leucism)에 의해 나타난 것으로 추정된다. 루시즘은 동물의 눈을 제외한 피부, 털, 깃털, 비늘층이 부분적인 색소 손실로 인해 희거나 밝게, 혹은 얼룩덜룩하게 보이는 증상을 말한다.

팀은 “이곳에서 6년 동안 일했지만 이런 광경은 처음 보는 장면이었다. 지금까지 들어오기만 했던 걸 직접 보니 너무나 많이 달라 매우 황홀한 기분이 들었다”며 “코끼리 무리들이 우리 사파리팀이 가까이서 볼 수 있도록 해주었고 그래서 더욱 환상적인 기분이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루시즘 증상을 보이는 코끼리는 나이가 들면서 귀 부분만 남기고 점점 어두운 색을 띄게 된다고 알려졌다.



사진 영상=케이터스 클립스 유튜브

박홍규 기자 goph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